HOME   -   SITEMAP  
  운영자게시판 질문게시판(국악음반) 방명록 광고게시판

/

쉼터  
국악음반-업데이트 기준 | 출반현황 음반 구입처 안내 나의글들 정창관
2021년신보 | 2020 | 2019 | 2018이전 | 모든음반
음반 관련정보 외
국악음반 | 고전음악 | 별에 관한글 | 기타
운영자소개 | 나에 관한 기사들
 
 

음반명[부제포함] 어린이판소리그림책 <심청가>
음반 번호 Z-DDOD-36C , CD 1 매
제작 / 기획사 초방책방
발매 연도 2003
구 분 사가반
분 류 판소리
업데이트 일시 2004-03-14
비 고



 
어린이판소리그림책 <심청가>

1. 심청이 태어남 1:17
2. 동냥젖으로 자라는 청이 1:17
3. 물에 빠진 심봉사 1:49
4. 남경장사 선인들 소리 1:18
5. 심청이 떠나는 날 2:26
6. 인당수에 뛰어드는 심청 1:04
7. 용궁잔치 1:20
8. 눈물젖은 심봉사 2:08
9. 연꽃 속의 심청 1:47
10. 황후 심청의 눈물 2:12
11. 심봉사와 청이의 만남 1:43
12. 눈뜨는 심봉사 1:18
13. 얼씨구나 얼씨구 0:38 총 20:24

* 어린이 소리 녹음 : 이슬기. 감수/고수/해설녹음 : 김동원
* 출판사의 홈페이지 : www.chobang.com
 
* 작년에 출판된 책의 부록CD이다. 책의 부록은 사가반으로 분류해왔음을 양해바랍니다. 수록된 곡은 너무 짧지만, 그림과 가사가 함께 있어 어린이한테는 좋을 것 같다. 아래는 책 표지와 한 페이지이다. 책은 무척 크다.(270 * 286 / 32쪽 / 15,000 원)(2004.3.14)
 
* 아래는 출판사의 홈피에서 가져왔습니다. :

[ 책소개 ]

판소리 여섯마당 중 하나인 '심청가'를 발췌하여 소개한 그림책. 판소리는 초록색 글씨로, 재구성한 해설은 검은색 글씨로 씌어져 있다. 조선 후기에 공연되던 노랫말을 현대어로 바꾸지 않고 그대로 실어, 판소리의 본맛을 느끼도록 한다. 또, 어린이들이 잘 모르는 말은 뜻풀이를 따로 두어, 찾아보게 했다.

판소리 원문을 그대로 실었기 때문에 어린이들이 이해하기에는 조금 어렵지만, 판소리 심청가의 본래 모습을 고스란히 즐길 수 있다는 매력이 있다. 특히, 전통 가면놀이를 이용해 심청가를 보여주는 일러스트가 작품의 줄거리를 요약해서 보여주면서 동시에 전통의 향기를 흠뻑 느낄 수 있다.


[ 저자소개 ]

최은미 /그림

1968년 서울여대 공예학과를 졸업했다. 어린이들에게 미술을 가르치다가 그림책 일러스트레이터가 되었다. 전통문양과 민화에 관심을 가지고 동양화를 배우고 있다.

이현순 /글

1968년 고창에서 태어나 편집디자인을 전공하고 10년간 디자이너로 일하였다. 많은 곳을 걸어서 여행하였으며 지금은 그림책 글쓰기와 기획을 하고 있다.


김동원 /감수

1965년 부산에서 태어났으며, 1986년부터 양순용, 김명환, 김덕수, 박병천, 임동창 등 여러 선생님에게 마을풍물굿, 판소리 고법, 사물놀이, 경기도당굿, 진도씻김 굿 등 우리 민속 음악을 두루 배워왔다.

지금은 사단법인 사물놀이 한울림(김덕수패 사물놀이)에서 연구교육부장으로 일하면서 다양한 공연 활동 에 참여하고 있으며,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과 음악원, 경기대학교, 그리고 스위스 바젤음악원(Basel Musik Academie) 등에서 강의하고 있다.

[ 책 속으로 ]

그러던 중에 하루는 심봉사가 혼자 집에 있는데, 날이 어둑어둑해지도록 청이가 오질 않는거야.
이래서는 못 쓰것다 닫은 방문 펄쩍 열고 지팽이 흩어 짚고 더듬더듬 더듬더듬 더듬더듬 나가면서 심청을 부르는디 청아 오느냐 어찌허여 못 오느냐 그 때의 심봉사는 딸의 덕에 몇 해를 가만히 앉아 먹어노니 도량 출입이 서툴구나 지팽이 흩어 짚고 이리 더듬 저리 더듬 더듬 더듬 나가다가 길 넘어 개천물에 한 발 자칫 미끄러져 거꾸로 물에가 풍 아이고 사람 살려 도화동 사람들 심학규 죽네
마침 거기를 지나던 몽은사 화주승이 심봉사를 보고는 얼른 끄집어 살려내더니 공양미 삼백성을 부처님께 바치면 눈을 뜰 수 있다고 얘기하겠지.
심봉사 눈뜬다는 말에 귀가 번쩍! 당장에 그러겠다고 덜컥 약속을 해버렸네.

-본문 중에서

Best viewed with MS Explorer 5 at 1024x768 * Copyright ⓒ 2000 Changkwan Ju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