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MAIL | SITEMAP  
  운영자게시판 질문게시판(국악음반) 방명록 광고게시판 쉼터  
국악음반-업데이트 기준 | 출반현황 음반 구입처 안내 나의글들 정창관
2019년신보 | 2018 | 2017 | 2016이전 | 모든음반
음반 관련정보 외
국악음반 | 고전음악 | 별에 관한글 | 기타
운영자소개 | 나에 관한 기사들
 
 

음반명[부제포함] 김지은 <Erhu(얼후)>
음반 번호 PCSD-00799 , CD 1 매
제작 / 기획사 PONYCANYON KOREA
발매 연도 2011
구 분 기타반
분 류 CD
업데이트 일시 2011-11-19
비 고



 
김지은 <Erhu(얼후)>

1. 한거음 8:08
작곡:유천화. 얼후:김지은. 양금:허학동.

2. 춘시 7:06
작곡:종의양. 얼후:김지은. 양금:허학동.

3. 월야 6:58
작곡:유천화. 얼후:김지은.

4. 병중음 7:21
작곡:유천화. 얼후:김지은. 양금:허학동.

5. 양소 4:52
작곡:유천화. 얼후:김지은. 양금:란동.

6. 축주가 2:38
편곡:전재려. 쓰후:김지은. 양금:허학동.

7. 축영요홍 5:09
작곡:유천화. 얼후:김지은. 양금:허학동.

8. 이천영월 7:44 총 49:56
작곡:화언균. 얼후:김지은.
 
fiogf49gjkf0d
* 얼후 1세대로 불리는 김지은의 얼후 음반이다. 우리의 해금과 비숫한 중국악기이다. 해설서 자세하나 보기가 상그럽다.(2011.11.19)
 
* 홍보 자료에서 :

중국 사람들보다 더욱 중국적인 얼후[二胡] 소리로
가득 채운, 김지은의 얼후 음반.

이 음악 덕분에 몸과 마음이, 그리고 귀가 행복해졌으니 얼후 연주가 김지은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내야 할까 보다. 아스라한 떨림으로 연주된 얼후의 음악을 눈을 감고 듣고 있노라면, 찬란한 음파의 편린으로 영원의 공간을 유영하는 듯 부드러운 선율의 움직임을 만나게 된다. 중국음악가들보다 더욱 중국적인 얼후 소리로 가득 채운 음반 속의 일련의 곡들은 시공을 초월한 미학으로 완성된 듯하다.

얼후는 중국을 넘어 아시아의 악기로 가장 사랑 받는 전통악기로 음색이 맑고 아름다운 것이 특징이다. 우리나라의 해금과 같은 원류의 악기이기도하다. 해금은 한(恨)스럽고 깊은 맛이 있는 반면, 얼후는 이보다 좀 더 밝은 성음으로 사랑에 빠진 여인처럼 감성이 풍성하다고 할 수 있다.

여인의 아름다운 내면의 목소리를 음반에 고스란히 담아낸 김지은은 중앙대에서 해금을 전공하다 1999년 처음으로 얼후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으며, 한국 음악계에서 ‘얼후 1세대’로 불린다. 그녀는 대학에서 해금을 전공한 후 2000년부터 4년간 북경의 국립중앙음악학원(대학)에서 연수과정 수료하였다. ‘유희열의스케치북’, EBS Space ‘아시아 음악축제’, KBS ‘낭독의 발견’에서 얼후를 연주하여 대중들에게 인지도를 넓혔으며, 영화 ‘형사’, ‘작업의 정석’, ‘검우강호’의 영화음악에 얼후 연주로 참여 한 바 있다.

김지은은 이번 음반 속에 동양적인 신비로움이 물씬 풍기는 중국악기 얼후의 매력을 8가지 다른 멋으로 연주하여 담아냈다. 진솔한 아름다움을 표현한 <이천영월 二泉映月>을 비롯하여, <병중음 病中吟>에서는 애절함을 담아냈다. <한거음 閑居吟>에서는 무거움으로, 우아함은 <촉영요홍 燭影搖紅>에, 세련됨은 <춘시 春詩>에, 따뜻함은 <축주가 祝酒歌>에, 자유로움은 <양소 良宵>에, 평화로움은 <월야 月夜>에 담아 8가지 다른 멋으로 고스란히 나타냈다. 얼후 음악의 클래식이라고 할 수 있는 대표곡 여덟곡을 연주하면서 김지은은 자신만의 감수성으로 얼후 음악을 표현하였다. 예리하게 포착해낸 자신만의 감정 포인트를 예술성으로 소화해내는 디테일의 재발견이 이 음반의 흥미로운 포인트이다.

김지은의 얼후를 향한 열정이 올해로 11년이 되었다. 해를 거듭 할수록 음악에 대한 철학이 확고해지는 것을 발견하게 된다. 중국 본토에서도 크로스오버 얼후 음악 음반이 이미 상당수 발매되었고, 그러한 음악이 대세인 듯하다. 하지만 명품에 대한 가치는 세대를 넘어 인정받는 다고 하지 않았던가. 얼후 음악가 김지은에 의해서 새롭게 해석되어 이번 음반에 담겨진 얼후 전통 명곡 8곡은 분명 한국 음악계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
Best viewed with MS Explorer 5 at 1024x768 * Copyright ⓒ 2000 Changkwan Ju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