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MAP  
  운영자게시판 질문게시판(국악음반) 방명록 광고게시판

/

쉼터  
국악음반-업데이트 기준 | 출반현황 음반 구입처 안내 나의글들 정창관
2023년신보 | 2022 | 2021 | 2020이전 | 모든음반
음반 관련정보 외
국악음반 | 고전음악 | 별에 관한글 | 기타
운영자소개 | 나에 관한 기사들
 
 

음반명[부제포함] 장사익 8집 <꽃인 듯 눈물인 듯>
음반 번호 L-100004955 , CD 1 매
제작 / 기획사 로엔엔터테인먼트
발매 연도 2014
구 분 기타반
분 류 CD
업데이트 일시 2014-11-08
비 고



 
장사익 8집 <꽃인 듯 눈물인 듯>

1. 상처 5:31

2. 우리는 서로 만나 무얼 버릴까 5:19

3. 서풍부 9:10

4. 반갑고 고맙고 기쁘다 6:10

5. 허허바다 7:42

6. 목포는 항구다 3:37

7. 길 잃은 철새 4:13

8. 청춘 고백 3:10 총 44:56

* 노래:장사익. 편곡.기타:정재열. 트럼펫.하모니카:초;선배. 모듬북:고석용. 콘트라베이스:정영준. 피아노.키보드:배소희. 드럼:박현민. 타악:신승균.최영호. 해금:하고운. 솔리스츠.
 
* 2년 6개월만에 만나는 장사익 선생의 8번째 음반이다. 그의 노래에는 시가 있고 그리움이 있다. 나에게는 언제나 좋은 장사익 선생의 노래이다. 해설서에는 가사가 나와있다.(2014.11.8)
 
* 홍보글에서 :

"삶이 마냥 봄날만 있는 것이 아닐 겁니다. 꽃도 피었다 지고, 그 자리에 열매도 열리고, 그러면서 세월은 강물처럼 흐르고 쌓여 인생이 됩니다. 하루 하루 참 복된 날 입니다!"

국악과 가요 그리고 재즈를 넘나드는 다양한 음악으로 듣는 이의 가슴을 따뜻하게 달래준 노래꾼 장사익의 8번째 앨범이 출시된다. 마흔다섯이라는 결코 젊지 않은 나이에 노래꾼으로서의 새로운 인생을 시작한 그의 20주년 기념 앨범 '꽃인 듯 눈물인 듯'이 바로 그것이다.

새로운 앨범에는 강산이 두번 바뀔 만큼의 세월을 노래꾼으로 지내온 그의 삶에 대한 따스한 관조와 아직 다 터뜨리지 못한 열정과 소박한 소망이 담겨 있다.

새로 세상에 선보이는 곡에는 마종기 시인의 시에 곡을 입힌 ‘상처’, 2년 전에 불렀지만 녹음은 하지 않았던 ‘반갑고 고맙고 기쁘다’, 그리고 '꽃인 듯 눈물인 듯’이란 앨범의 타이틀을 품은 김춘수의 ‘서풍부(西風賦)’등이 있다. 그리고 '우리는 서로 만나 무얼 버릴까'는 어려서 청각을 잃은 그의 60대 팬이 소개해준 이현주 시인의 시에 곡을 붙인 노래다.

20년이라는 결코 짧지 않은 음악 인생을 담은 새 앨 "꽃인 듯 눈물인 듯"은 여전히 살아 숨쉬는 시적 언어와 노래를 닮은 그의 인생, 그리고 그의 인생을 닮은 그의 노래가 담겨 있다
Best viewed with MS Explorer 5 at 1024x768 * Copyright ⓒ 2000 Changkwan Ju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