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MAP  
  운영자게시판 질문게시판(국악음반) 방명록 광고게시판

/

쉼터  
국악음반-업데이트 기준 | 출반현황 음반 구입처 안내 나의글들 정창관
2023년신보 | 2022 | 2021 | 2020이전 | 모든음반
음반 관련정보 외
국악음반 | 고전음악 | 별에 관한글 | 기타
운영자소개 | 나에 관한 기사들
 
 

음반명[부제포함] <한국문학 음악에 담다>-평화방송 평화신문 20주년-
음반 번호 GOOD-3115 , CD 1 매
제작 / 기획사 굿인터내셔널/평화방송
발매 연도 2008
구 분 기타반
분 류 CD
업데이트 일시 2008-10-20
비 고
..



 
<한국문학 음악에 담다>-평화방송 평화신문 20주년-

1. 비 1:01
낭송:김사인.

2. 가만히 좋아하는 5:50
작곡.아쟁:이문수. 피아뇌성기문.

3. 대한민국 원주민 3:45 - 토미기타

4. 리스본의 밤은 당신의 낮보다 아름답다 3:31 - 아일

5. 리진 4:37
작곡.가야금:정민아. 해금:공경진. 드럼.잠베이:장동진. 베이스:곽재훈.

6. 바람의 딸 걸어서 지구 세 바퀴 반 4:34 - 세렝게티

7. 봉섭이 가라사대 4:02 - 타타클랜

8. 아름다움이 나를 멸시한다(Fat Boy) 3:36 - 하이미스터메모리

9. 완득이 3:43 - 애덤즈애플 김용은

10. 즐거운 나의 집 4:18 - 슬로운 쥰

11. 칼의 노래 5:31
작곡.기타:권정구. 해금:노은아.

12. 쿨하게 한 걸음 2:56 - 콰르텟엑스 총47:34
 
fiogf49gjkf0d
* 이색적인 음반이다. 홍보용으로 나올 음반이 판매용으로 나왔다. 곡제목은 모두 책 제목이다. 해설서에는 책 사진과 책 소개가 있다. 연주자는 국악관련 곡만 표시하였다.(2008.10.20)
 
* 홍보 글에서 :

한국의 대표 작가들에게 헌정하는 12곡의 책갈피

국내 음반업계에서 최초로 시도되는 이번 기획은 아주 특별한 컴필레이션 음반이다. 토미기타, 아일, 정민아, 세렝게티, 타타클랜, 하이미스터메모리, 애덤즈애플 김용은, 슬로우쥰, 콰르텟엑스 등 총 11명의 아티스트가 참여하여 11인의 문인들에게 각각 자신들의 곡을 헌정했다. 소설가 김훈(칼의 노래), 신경숙(리진), 공지영(즐거운 나의 집), 김려령(완득이)의 작품들을 비롯하여 시인 김사인(가만히 좋아하는) 및 여행가 한비야(바람의 딸 걸어서 지구 세 바퀴 반), 만화가 최규석(대한민국 원주민)의 작품들까지 다양한 문학작품을 재즈, 클래식, 모던록, 포크, 국악 등 다양한 장르로 풀어내며 독자들에게 책을 읽으며 느꼈던 기쁨을 음악으로 표현하여 새로운 차원의 감동을 이끌어낸다.

음악, 문학을 만나다

음악이 문학을 만난다면? 국내 음반업계에서 최초로 시도되는 이러한 기획은 그 영감의 원천이 다름아닌 문학에 있어 신선함과 감성, 지적 욕구를 모두 요구하는 요즘 시대의 요구에 적극 응한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국내 유수의 작가들의 작품을 접한 뮤지션들의 감상은 그대로 음악에 표현되어 일반 독자들에게 이차적인 감상의 폭을 넓혀준다.

이는 마치 영화음악이 영화에 속해있으면서도 독자적인 존재로서의 예술성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이번 의 기획의도 또한 ‘문학’ 속에 담긴 ‘음악’인 ‘문학음악’으로서의 기능뿐만 아니라 그 음악 자체로서 오리지널의 가치를 찾을 수 있으며 출판과 출반의 시너지 효과로 2차 콘텐츠 생산의 가능성을 연 기념비적인 음반이라 할 수 있다.

2008년 최고의 베스트셀러『완득이』(김려령, 창비), 애덤즈애플 김용은의 피아노 곡으로 다시 태어나 모두 11작품의 11명의 작가들에게 헌정하는 또 다른 11명의 아티스트들은 그 이름도, 장르도 다양해 11권의 책만큼이나 풍요로운 색깔과 향기를 전한다. 그 중에서도 특히 2008년 출판계를 뜨겁게 달군 베스트셀러『완득이』가 영화음악가이자 애덤즈애플의 작곡가이며 피아니스트인 김용은의 곡으로 재탄생 했다. 세간에 널리 알려져 이미 많은 이들에게 기쁨을 가져다 준 작품들인 만큼 이들을 상상력의 원천으로 삼은 멜로디와 리듬, 목소리들은 바쁜 생활 속에서 짧은 순간, 책을 읽으며 느꼈던 그 순간의 감동을 다시 불러일으킨다.
Best viewed with MS Explorer 5 at 1024x768 * Copyright ⓒ 2000 Changkwan Ju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