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MAP  
  운영자게시판 질문게시판(국악음반) 방명록 광고게시판

/

쉼터  
국악음반-업데이트 기준 | 출반현황 음반 구입처 안내 나의글들 정창관
2024년신보 | 2023 | 2022 | 2021이전 | 모든음반
음반 관련정보 외
국악음반 | 고전음악 | 별에 관한글 | 기타
운영자소개 | 나에 관한 기사들
 
 

음반명[부제포함] 임진옥 대금 <헌천수.평조회상>
음반 번호 GGC-20101-A , CD 1 매
제작 / 기획사 Sound Press
발매 연도 2021
구 분 일반반
분 류 영산회상
업데이트 일시 2022-05-28
비 고
* 2022년 9월 21일 미의회도서관 기증. * 2023년 2월 21일 인디아나대학 전통음악자료관 기증(배송료 경기소리꾼 오현승 후원)



 
임진옥 대금 <헌천수.평조회상>

1. 헌천수 4:01
대금:임진옥.

■ 평조회상 :
2. 상령산 13:24
3. 중령산 12:31
4. 세령산 4:29
5. 가락덜이 3:05
6. 상현도드리 4:50
7. 염불도드리 8:25
8. 타령 3:37
9. 군악 4:52 총 56:19
대금:임진옥. 장구:김정수.

* 대금:임진옥.
 
* 수원대학교 명예교수인 임진옥 대금연주자의 첫음반으로 임진옥 대금 <청성자진한잎.영산회상>음반과 같이 출반되었다. 해설서는 자세하며 영어로 번역되어 있다. 출반은 2021년이지만 최근에 출반한 음반이다.(2022.5.28)

* 음반번호가 중복되어 뒤에 A를 첨가함..

* 1번곡 헌천수 :


 
* 음반 소개 :

헌천수 (대금 독주곡)

대금 독주곡 헌천수는 무용반주음악과 왕궁의 연회 등에서 연주되는 삼현육각의 하나이다. [긴염불], [관악염불]이라고도 한다. 관악기의 독주곡으로 자주 사용되고 단소와 생황 또는 단소와 양금의 이중주로 연주되기도 한다.

헌천수의 선율은 두 부분으로 구성되었는데 첫 부분은 원선율로 연주하지만 반복부분인 두 번 째 선율 부분은 한 옥타브 올려서 연주한다. 이와 같이 한 옥타브 올려서 연주하는 부분을 ‘쇠는 부분’이라고 한다.

평조회상

[평조회상]은 [영산회상]을 4도 아래로 조옮김하여 만들어진 곡이다. [영산회상]은 AD1680년 이후 성악곡에서 기악곡으로 변화하여 여러 파생곡이 발생하였는데 이러한 과정에서 [평조회상]이 출현한 것으로 생각한다. [평조회상]은 다른 명칭인 [유초신지곡] 또는 [취태평지곡]이라고도 부른다. [평조회상]은 대규모의 관현악으로 연주하는 경우가 많고, 첫 곡인 [상령산]부터 [중령산], [세령산], [가락덜이], [상현도드리], [염불도드리], [타령], 마지막 곡인 [군악]까지 모두 8곡의 모음곡이다. 악곡의 속도는 이른바 [느림-보통-빠름]의 형태를 가지고 있고 전체적 악상은 유려함을 보이고 있는 곡이다.

Heoncheonsu

Heoncheonsu, a solo daegeum piece, is derived from Samhyeonyukgak, which is performed for dance accompaniment and at royal banquets. It is also called Ginyeombul or Gwanakyeombul. It is often used as a solo piece for wind instruments and is sometimes performed as a duet of danso (a short vertical end-blown pipe) and saenghwang (a mouth organ) or danso and yanggeum (a dulcimer). The melody of Heoncheonsu consists of two parts: the first part is played using the original melody, while the second, which is a repetitive part, is played an octave higher. The section played one-octave higher is called the “soeneungarak” meaning “melody in the higher range.”

Pyeongjohoesang

Pyeongjohoesang is a piece created by transposing Yeongsanhoesang down a perfect 4th. Yeongsanhoesang has changed from vocal to instrumental music since 1680, and several derivative pieces have developed. It is thought that Pyeongjohoesang appeared in the course of this process. Pyeongjohoesang is also known as Yuchosinjigok or Chwitaepyeongjigok. Pyeongjohoesang is often performed by a large-scale orchestra and is a suite of 8 pieces: “Sangnyeongsan,” “Jungnyeongsan,” “Seryeongsan,” “Garakdeori,” “Sanghyeondodeuri,” “Yeombuldodeuri,” “Taryeong,” and “Gunak.” The tempo of the pieces proceeds “slow-moderate-fast,” and the overall mood is leisurely and elegant.

* 연주자 임진옥 :

임진옥은 현재 수원대학교 음악대학 국악과 교수이자 대금연주가 이다. 대금 정악은 악곡이 느리고 한가하며 여유가 있는 음악으로, 이 음원은 기존의 대금정악 중에서 독주곡으로 구성하여 연주하였다.

<임진옥_1954년생>
- 현) 수원대학교 음악대학 국악과 교수
- 국가무형문화재 제20호 대금정악 전수교육조교
- 양주풍류악회 회원
- 한국전통문화원 이사
- 국립국악원 상임 지휘자 역임
- 대한민국 작곡상
-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및 동대학원 졸업
- 고려대학교 문학박사
Best viewed with MS Explorer 5 at 1024x768 * Copyright ⓒ 2000 Changkwan Ju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