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MAP  
  운영자게시판 질문게시판(국악음반) 방명록 광고게시판

/

쉼터  
국악음반-업데이트 기준 | 출반현황 음반 구입처 안내 나의글들 정창관
2020년신보 | 2019 | 2018 | 2017이전 | 모든음반
음반 관련정보 외
국악음반 | 고전음악 | 별에 관한글 | 기타
운영자소개 | 나에 관한 기사들
 
 

음반명[부제포함] 한승석 창작소리 4 <서울, 자정 12시>
음반 번호 GGC-19017 , CD 1 매
제작 / 기획사 고금
발매 연도 2019
구 분 준국악반
분 류 창작국악
업데이트 일시 2019-11-02
비 고
* 2019년 11월 11일 미의회도서관 및 인디아나대학 전통음악자료관 기증(배송비 양성필 대금연주자 후원) * 2020년 2월 10일 미시건대학 아시아도서관 기증(배송비 예진수 선생 후원) * 2020년 8월 10일 대만 국립대만대학 도서관 기증.



 
한승석 창작소리 4 <서울, 자정 12시>

1. 서울, 자정 12시 / Seoul, Midnight 12AM / 04:46

2. 엄마꿈 / Mom in My Dream / 05:33

3. 가을 부벽루에서 / Autumn, at Bu Byeok Ru / 04:31

4. 풋사랑 / A Crush / 05:25

5. 꿈에나 내 님 / Love of My Dreams / 04:36

6. 혼자 부르는 사랑가 / Lonely Serenade / 04:14

7. 선악가善惡歌 / A Song of Good and Evil / 03:02

8. 울고 싶거든 / When Wanna Cry / 03:43

9. 돌아가는 먼길 / The Long Way Around / 05:42 총 41:48

* 소리.작곡:한승석. 작사:사성구. 편곡:유찬미. 이고운.

타악: 강민수, 이준형. 거문고.양금:최영훈. 가야금:김민영. 소아쟁:조성재. 대아쟁:이주희. 해금:원나경. 생황:김태경. 피리:이재혁. 대금:정광윤. 안헌영. 단소:안헌영.
 
* 한승석 소리꾼의 4번째 음반이다. 소리꾼이 작곡한 곡을 부르고 있다. 소리의 새로운 길을 찾고 있는 소리꾼의 창작작업이다. 해설서에는 가사가 나와 있다.(2019.11.2)

* 본음반 관련곡은 안보여 소리꾼의 다른 영상 하나 링크함 :

-

 
* 음반 소개 :

한승석 창작소리4 <서울, 자정 12시>
Contemporary Pansori 4 by Han Seungseok

시대의 감성과 가치를 담은 판소리 창작에 뜻을 두고 7년째 음악작업을 해오고 있다.

「바리abandoned」와 「끝내 바다에」는 피아니스트 정재일 씨와 협업한 결과물이고, 직전 「그런 새봄」과 이번 「서울, 자정 12시」는 내가 작창자로 참여했던 창극 중에 나오는 소리들을 다듬은 것들이다.

2014년부터 꽤 많은 창극에서 작창을 맡아 길고 짧은 소리 수백 곡을 만들었는데, 그 중 한번만 쓰고 묻어두기 아쉬운 소리 열아홉 곡을 골라 가사를 손보고 편곡을 새로 하여 내가 직접 노래하였다.

열아홉 곡 중 봄에 부를 만한 소리는 3집 <그런 새봄>에 실었고, 이번 4집은 가을이면 찾아오는 쓸쓸함과 뜻 모를 그리움, 풍진세상에 내던져진 생의 애처로운 몸부림과 회한이 서려있는 소리들로 엮어보았다.

화려한 겉모습 이면에 감춰진 도시의 음습함과 도시인의 소외감을 서울의 밤 풍경에 빗대 노래한 곡이 <서울, 자정 12시>이고, 가족, 연인, 지음知音 등 누군가를 향해 한없이 솟아나는 그리움과 애틋한 사모의 정을 담은 곡이 <엄마꿈>, <가을 부벽루에서>, <풋사랑>, <꿈에나 내 님>, <혼자 부르는 사랑가>이다. <선악가>는 모순 덩어리 세상사에 대한 격정의 토로이고, <울고 싶거든>은 외줄 인생길 한가운데서 분투하는 생에 대한 북돋움의 노래이며, 마지막 곡 <돌아가는 먼길>에는 삼수갑산 모진 인생 끝내 살아낸 생에 대한 뭉클함과 그 수고로움에 대한 위로의 정을 담았다.

* 소리꾼 한승석 :
판소리와 굿음악, 타악까지 두루 섭렵하고, 이를 바탕 삼아 이 시대의 판소리가 담지해야 할 인간적 가치와 음악적 양식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실천하는 소리꾼. 위엄있고 부드러우면서도 애절함과 강렬한 카리스마를 동시에 갖춘 매력적 음색의 소유자로 현재 중앙대 전통예술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Best viewed with MS Explorer 5 at 1024x768 * Copyright ⓒ 2000 Changkwan Ju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