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SITEMAP  
  운영자게시판 질문게시판(국악음반) 방명록 광고게시판

/

쉼터  
국악음반-업데이트 기준 | 출반현황 음반 구입처 안내 나의글들 정창관
2022년신보 | 2021 | 2020 | 2019이전 | 모든음반
음반 관련정보 외
국악음반 | 고전음악 | 별에 관한글 | 기타
운영자소개 | 나에 관한 기사들
 
 

음반명[부제포함] CelloGayageum <South Wave North Wind>
음반 번호 GGC-18007 , CD 1 매
제작 / 기획사 고금
발매 연도 2018
구 분 준국악반
분 류 창작기타
업데이트 일시 2018-12-31A
비 고



 
CelloGayageum

1. Intro 6:29
Composed by 첼로가야금
12현 가야금 | 윤다영, 첼로 | 김 솔 다니엘

2. 몽환 Dream like Fantasy 7:56
Composed by 첼로가야금
12현 가야금 | 윤다영, 첼로 | 김 솔 다니엘

3. 바다소리 Sound of the Ocean 7:34
Composed by 첼로가야금
25현 가야금 | 윤다영, 첼로 | 김 솔 다니엘

4. 사막의 밤 F. A. E. 5:38
Composed by 첼로가야금
25현 가야금 | 윤다영, 첼로 | 김 솔 다니엘

5. 비상 Fly high 7:06 총 34:43
Composed by 첼로가야금
12현 가야금 | 윤다영, 첼로 | 김 솔 다니엘

* 연주:첼로가야금.
 
* 가야금과 첼로가 만난 음반이다. 김 솔 다니엘은 오스트리아 출생의 한국인이다. 5곡의 창작곡으로 국악과 서양음악 연주자의 제대로 된 만남이다. 해설서에는 소개와 곡설명이 나오고 영어로 자세히 번역되어 있다.(2019.1.6)

* 2번곡, 몽황 영상 :


 
1. Intro
첼로와 가야금의 소개를 담백하게 표현하고자 했다. 첼로와 가야금이 만나 조화를 이루는 듯 하다가 각자의 소리로 증발한다.
Composed by 첼로가야금
12현 가야금 | 윤다영, 첼로 | 김 솔 다니엘

2. 몽환 Dream like Fantasy
첼로가야금의 첫 번째 자작곡으로 국악과 클래식, 동양과 서양의 만남을 조화롭게 표현한 곡이다.
Composed by 첼로가야금
12현 가야금 | 윤다영, 첼로 | 김 솔 다니엘

3. 바다소리 Sound of the Ocean
온전히 바다만을 상상한다.
바다의 고요함, 파도의 출렁임, 바다의 아름다움을 담으려 했다.
Composed by 첼로가야금
25현 가야금 | 윤다영, 첼로 | 김 솔 다니엘

4. 사막의 밤 F. A. E.
F. A. E. 는 독어로 ‘Frei aber einsam’ 의 줄임말로 자유롭지만 고독하다라는 것을 뜻한다. F(파), A(라),E(미) 음정들을 중심으로 작곡한 곡이기도 하다.
Composed by 첼로가야금
25현 가야금 | 윤다영, 첼로 | 김 솔 다니엘

5. 비상 Fly high
한국 전래동요인 ‘새야새야’를 모티브로 작곡한 곡이다.
Composed by 첼로가야금
12현 가야금 | 윤다영, 첼로 | 김 솔 다니엘

오스트리아 출신 첼로 연주자 김 솔 다니엘 과 한국 출신 가야금 연주자 윤다영 이 독일 베를린에서 결성한 듀오이다. 한국 전통음악이 지닌 레퍼토리와 전통악기가 지닌 특수성, 그리고 첼로가 가진 고유의 매력과 특색은 가야금과 첼로 서로에게 새로운 음악에 대한 영감을 제공하며 창작의 원동력이 되어 주고 있다. 동서양의 이색적인 어울림을 선사하는 음악으로 창단 이래 유럽 현지에서 꾸준히 주목을 받아왔다. 2016년 12월 독일 베를린을 시작으로 스위스, 이탈리아, 폴란드 등 유럽 공연과 함께 2017년 9월 울산문화재단 주최 ‘에이팜 쇼케이스’에 선정되어 국내에서도 공연을 펼친 바 있다. 첼로와 가야금의 음율이 조화로운 음색으로 연주되었다는 평을 받는 첼로가야금은 2018년 수림문화재단 주최 수림뉴웨이브 <수림문화상>, 2018년도 서울문화재단 최초예술지원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첼로가야금 듀오는 두 악기의 서로 다른 전통적인 특징들이 만나 하나의 새로운 음악을 완성시킨다는 목적과 의미를 가지고 있다. 동서양의 조화, 익숙함과 새로움의 만남으로 만들어지는 ‘첼로가야금’의 음악이 실은 우리의 삶에서 서로 다름을 발견해 내는 즐거움, 이 ‘다름’이 만나 ‘새로움’을 만들어 내는 일련의 과정과 닮아있음을 대중과 함께 나누고 싶다. 새로운 선율과 음색, 연주방식 더 나아가 새로운 장르를 창출하고 확산시키고자 하는 ‘첼로가야금’ 듀오는 두 연주자에게서 출발한 영감을 공유하며, 삶과 맞닿아 있는 음악이 주는 기쁨을 많은 사람과 함께 나누고자 한다.
Best viewed with MS Explorer 5 at 1024x768 * Copyright ⓒ 2000 Changkwan Ju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