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E-MAIL | SITEMAP  
  운영자게시판 질문게시판(국악음반) 방명록 광고게시판 쉼터  
국악음반-업데이트 기준 | 출반현황 음반 구입처 안내 나의글들 정창관
2019년신보 | 2018 | 2017 | 2016이전 | 모든음반
음반 관련정보 외
국악음반 | 고전음악 | 별에 관한글 | 기타
운영자소개 | 나에 관한 기사들
 
 

음반명[부제포함] 가족 실내악단 둥지와 국악캐롤 <눈이 내리는 풍경>
음반 번호 APCD-582185 , CD 1 매
제작 / 기획사 성바오로미디어
발매 연도 2009
구 분 기타반
분 류 CD
업데이트 일시 2009-11-29
비 고



 
가족 실내악단 둥지와 국악캐롤 <눈이 내리는 풍경>

1. 창밖을 보라 Look Out The Window _Mitchell 3:36

2. 징글벨 Jingle Bells _J. Pierpont 3:25

3. 북치는 소년 The Little Drummer Boy _Harry Simeone 2:59

4. 탄일종이 땡땡땡 Christmas Bells _장수철 4:03

5. 화이트 크리스마스 White Christmas _Irving Berlin\3:07

6. 루돌프 사슴코 Rudolph, The Red-Nosed Reindeer _Johnny Marks 3:20

7. 아름답게 장식하세 Deck The Halls _Welsh Air 2:28

8. 마굿간 Stable _이병욱 4:32

9. 아기 예수 오소서 Baby Jesus is Coming _이병욱 2:48

10. 고요한 밤 거룩한 밤 Silent Night, Holy Night _Franz Gruber 4:28

11. 방울 카드 Bang'ul Card _이병욱 3:07

12. 크리스마스를 가족과 함께 Christmas With A Family 3:26 총 41:19

* 연주:둥지.(대표.작편곡.기타:이병욱. 타악:황경애. 대금.소금:이영섭. 거문고:김복음. 가야금:이은기. 장구:이석종)
 
fiogf49gjkf0d
* 2003년의 '우리소리 캐롤'에 이은 둥지의 2번째 캐롤음반이다. 아버지, 엄마, 아들, 며느리, 딸, 사위, 정말 가족 실내악단이다. 외국 곡과 캐롤 창작곡이 함께 실려 있다. 성바오로미디어에서 나왔다.(2009.11.29)
 
* 보도자료에서 :

눈이 내리는 풍경
- 가족 실내악단 ‘둥지’의 국악 캐롤 연주곡집 -

크리스마스 캐롤은 전통적으로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리는 신자들뿐만 아니라 세상 사람들로부터 널리 사랑을 받아 왔으며 유명작곡가들도 아름다운 캐롤 곡들을 많이 남기고 있다. 캐롤이 이렇게 널리 사랑을 받고 있는 것은 강생하신 아기 예수님의 탄생을 통해 우리 모두가 세상의 평화와 사랑, 우리 가정의 성화를 위해 필요한 은혜를 주시도록 청하며 바치는 아름다운 노래 기도이기 때문이다.

2009년 겨울, 성바오로 미디어에서는 국악 캐롤 음반 <눈 내리는 풍경>을 내놓는다. 국내 최고의 국악실내악단 <이병욱과 어울림>의 대표인 이병욱 교수가 음악을 통한 가족 사랑과 이웃 사랑을 모토로 하여 창단한 가족 실내 악단 <둥지>와 함께 녹음한 음반이다. ‘창밖을 보
라’, ‘징글벨’ 등 널리 알려져 있는 캐롤과 ‘방울카드’, ‘마굿간’, ‘아기 예수 오소서’ 등의 창작 캐롤을 가야금, 거문고 등의 국악기로 연주하며 여기에 어쿠스틱 기타의 협연이 곁들여진다. 내지에 실린 일러스트 작가 강화경 선생의 그림과 황인수 신부의 짧은 성탄 이야기는 이 음반의 느낌을 배가시켜 주는 보너스.

가족 실내악단 <둥지>는 아버지(이병욱/서원대학교 교수, 이병욱과 어울림 대표, 마리소리골 대표)가 팀에서 작곡· 편곡·기타를, 어머니(황경애/중요무형문화재 제 97호 이매방 살풀이 전수자)가 무용·타악을, 아들(이영섭/월드뮤직그룹 바이날로그 대표)이 대금·소금을, 며느리(김복음/이병욱과 어울림 단원)가 거문고를, 딸(이은기/경기도립 국악단 단원)이 가야금·소리를, 사위(이석종/경기도립 국악단 단원)가 장구·퍼커션을 맡아 연주하였다.
Best viewed with MS Explorer 5 at 1024x768 * Copyright ⓒ 2000 Changkwan Jun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