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음악을 알리는 보람을 느낀다."   국악사랑모임 [한국고음반연구회]                                           

홍콩샹하이은행 부장     鄭 昌 官

  아마 40대가 넘은 분들은 어린시절에 유성기에서 흘러나오는 소리를 기억하고 있을 것이다. 1분에 78회전하는 이 유성기음반에는 한 개인의 기억 이전에 우리 민족이 창조한 전통음악, 대중음악 등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지만, 깨어지고 쉽게 마모되는 유성기음반의 특성으로 인하여 1900년대 초부터 발매된 5000여장의 유성기음반(고음반)은 잊혀져버렸다.

  한국고음반연구회는 이런 귀중한 유성기음반 중 전통음악에 대한 연구와 체계적인 정리작업을 위해서 음반의 수집과 연구에 뜻을 둔 이들이 모여 1989년 3월에 결성한 모임이다. 유성기음반 수집의 한국의 대부이며 문화재전문위원으로 계시는 이보형회장을 제외하고는 음악에 비전문가들이며 단지 국악이 좋아 만난 회원들이다.

  연구회 결성전 88년 9월신나라레코드의 후원으로 만든 국내최초의 유성기복각음반 「판소리 5명창」은 국악레코드사의 한 획을 그으면서 유성기음반의 중요성을 일깨워주고 복각의 필요성을 제시해주었다.

  본연구회는 현재까지 복각음반을 7집까지 출반하고, 매년 10월에 유성기음반 전시회와 학술대회를 개최하며 또 학술지 「한국음반학」을 매년 발행하고 있고 3권의 「유성기가사 집」도 출간했다. 우리는 분명히 취미로 모였지만 취미 이상의 높은 가치를 추구하고 있다. 높은 가치를 지닌 취미생활은 희생을 요구한다. 4명의 직장인과 2명의 학생으로 구성된 회원들이 학술지를 발간하고 전시회를 개최하기 위해서는 3달전부터 바쁘게 준비해야 된다. 학술지 원고 콤퓨터로 모두 입출력하고, 팜플렛 만들고 발송하고, 언론사에 홍보하고, 전시장 계약하고, 학술대회 발표자 섭외하고, 전통음악 복원창 연주자 초청하고, 전시장 디자인하여 밤을 세워 장치한다. 이제는 문예진흥기금의 도움도 받지만 연구회를 위해서 사용하는 일체의 경비는 회원 개인 부담이다. 전시회를 치루고나면 모두 탈진상태가 되지만, 회원들의 헌신적인 노력이 우리의 전통음악을 살리는데 일조를 한다는 생각에 모두 뿌듯한 보람을 느끼며, 예전보다 쉽게 국악음반을 만날 수 있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내년은 국악의 해이며 서울 도읍 600년이 되는 뜻깊은 해이다. 내년 전시회의 주제는 <서울의 소리>이다. 유성기음반에 묻혀 있는 <서울의 소리>를 열심히 찾아내어 많은 사람들에게 들려주고 싶다.    -끝 -